“좋은데 모르는 사람이 많다고..” 자주 먹으면 대장암, 위암에 붙은 암세포를 뿌리채 뽑아준다는 음식 5가지

안녕하세요. 생활의 정보를 빠르게 전해주는 새벽 뉴스입니다.

암은 유전적 요인보다 후천적 요인으로 발생할 확률이 높다고 하는데요. 따라서 암은 생활 습관만 잘 관리해도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 주변에 흔히 접할 수 있는 식품 중에서 암세포의 뿌리를 뽑는 특별한 식품이 있다고 하는데요.

어떤 식품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암세포 뿌리를 뽑는 식품

📌 여주

생긴 모양은 오이를 닮고 겉모습은 울퉁불퉁해 마치 도깨비방망이를 연상케 하는 열매인데요.

생김새와 달리 여주는 항암 효과를 비롯해 당뇨, 혈관질환에 탁월한 효능을 지니고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5%의 여주 추출물을 투여한 암세포는 24시간의 28% 48시간의 41%가 사멸하는 결과를 얻었다고 합니다.

또한, 여주 추출물은 뛰어난 항암제로서 암세포의 증식을 현저히 감소시키고 세포의 사멸을 유도한다고 합니다.

📌 가지

보라색을 띠는 가지는 파이토케미컬 성분이 풍부한데 이 성분이 돌연변이 세포에 달라붙어 암세포의 성장을 차단하고 사멸을 유도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가지는 소화기 계통의 암 억제에 탁월한 효능이 있다고 하는데요.

특히 대장암과 위암, 후두암 등의 소화기 계통 암 발생을 20~30%로 낮춰준다고 합니다.

가지는 가열의 조리에도 영양소가 파괴되지 않으며 오히려 흡수율을 60% 이상 높일 수 있어 쪄서 먹으면 좋습니다.

📌 마늘

마늘은 미국 타임지가 선정한 세계 10대 건강식품 중 하나로 페니실린보다 강력한 항암 작용을 하는 알리신이 풍부하며 체내 면역력을 높이는 효과가 있습니다.

알리신은 체내에 침입한 유해균의 증식을 억제하고 강력한 살균 및 항균 작용으로 암 예방에 탁월한 효능을 지니고 있는데요.

실제 생체 실험을 통해 알리신 성분이 종양의 크기를 감소시킨다는 사실이 보고되기도 했습니다.

마늘의 알리신 성분은 열을 가하면 성분이 줄어들기 때문에 가급적 생으로 섭취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 양파 껍질

양파 껍질은 최근 많은 연구들을 통해 놀라운 효능들이 속속히 입증되고 있는데요.

논문에 따르면 양파 껍질에는 항산화 성분인 퀘르세틴이 양파 알맹이보다 최대 60배 더 많이 들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게다가 알맹이보다 48배 이상의 플라보노이드가 함유되어 있어 강력한 항암 효과를 보이는 식품입니다.

양파 껍질은 소금물에 씻어 햇볕에 말린 다음 프라이팬에 볶아 따뜻한 물에 우려 마시면 됩니다.

📌 토마토

토마토는 10대 항암 식품 1위로 선정될 정도로 항암 효과가 뛰어난데요.

그 이유는 토마토에 빨간색을 내는 주성분인 라이코펜이 세포 노화를 일으키는 활성산소를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일주일에 최소 10번 이상 토마토가 들어간 음식을 먹은 사람은 전립선암 발생률이 45%로 낮아졌다고 합니다.

✅유튜브 호형제TV 영상‘열기

하루에도 몇 잔씩 마시게 되는 커피에 다른 재료를 첨가해 마시면 이로움이 배가 된다고 합니다. 커피 좋아하시는 분들은 알아보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관련글>>커피와 함께 먹으면 동맥경화는 물론 암세포까지 막아준다는 재료 4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