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좋은데 모르는 사람이 많다고.” 장마철 습하고 끈적이는 바닥을 뽀송뽀송하게 만들어주는 꿀팁 2가지

요즘같이 비가 많이 오고 습해지면 땀이 나서 몸도 끈적해지는데요.

특히 장마철에는 몸뿐만 아니라 집안에 습기가 가득해 퀴퀴한 냄새도 나고 바닥도 매우 끈적해집니다.

평소와 같이 청소를 해도 집안 습기는 없어지지 않는 데요.

끈적한 바닥을 뽀송뽀송하게 해주는 청소 방법에 대하여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장마철 끈적해지는 이유

장마철 바닥이 끈적거리는 것은 습도와 먼지 때문인데요.

비가 오거나 날씨가 습한 날에 더 많이 끈적이는데요. 바닥이 끈적이는 것은 습기와 바닥에 있던 먼지, 사람의 땀과 각질이 만나 끈적이게 합니다.

이런 경우 여러 번 물걸레질해도 끈적함이 사라지지 않는데요.

이런 끈적함을 간단하게 없애주는 방법은 식초를 사용하여 닦는 방법입니다.

식초 세정제 청소 방법

식초 세정제 청소를 시작하기 전 청소기나 마른걸레를 사용하여 바닥의 먼지를 제거해줍니다.

바닥에 식초로 청소한다고 생각하면 냄새를 걱정하실 텐데요.

하지만 물과 식초를 섞어서 사용하면 식초의 효능은 살리면서 냄새는 줄이고 살균과 소독 효과가 좋아서 바닥의 찌든 때와 세균을 깔끔하게 제거할 수 있습니다.

먼저 식초와 물을 1:1 비율로 섞어 식초수를 만들어줍니다. 그리고 분무기에 담아 섞어줍니다.

잘 섞인 식초수를 물걸레에 충분히 뿌려 끈적한 바닥을 닦아준 후 마른걸레로 물기를 제거해줍니다.

식초수를 사용하면 냄새가 날 수 있으니 식초 냄새가 날아갈 수 있도록 환기를 시켜주세요.

집안 습기 제거 방법

장마철에는 바닥뿐만 아니라 집안 곳곳이 습해지고 곰팡이가 필 수 있는데요.

옷장과 신발장에 신문지를 넣어 주면 신문지가 습기를 흡수해 퀴퀴한 냄새와 곰팡이가 생기는 것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장마철 습기 제거와 냄새를 없애주는 방법으로 환기를 자주 해주면 좋은데요.

날씨 때문에 환기가 어렵다면 숯이나 커피 찌꺼기를 놓아두어도 습기를 제거하고 퀴퀴한 냄새도 줄일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