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사용해도 발암물질 범벅이라고” 이것 자주 사용한다면 발암물질이 쌓여 암에 걸릴 수 있습니다.

현대 사회에서 일회용품은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되어버렸는데요.

일회용품 사용량이 크게 증가하고 그 간편함에 속아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바람에 정말 생각지도 못하게 우리의 건강을 망치고 있었습니다.

일회용품이 갖는 독성 물질은 우리 몸에 쉽게 흡수되지만 한 번 들어오면 좀처럼 빠져나가지 않고 오랫동안 머물면서 온갖 질병을 일으키게 됩니다.

때문에 내가 사용하는 물건의 특성이 무엇인지 미리 알고 대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오늘은 주방에서 일회용품을 사용할 때 반드시 알아야 할 정보에 대해 함께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종이호일

요리할 때 종이호일을 알루미늄호일 보다 친환경으로 만들어져 안전할 거라 믿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요.

출처: 황금설명서

그러나 프라이팬엔 고기나 생선을 구울 때 눌러붙거나 기름이 튀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깔았던 종이호일에서 사실은 엄청난 양의 실리콘 성분이 녹아 나오게 됩니다.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종이호일은 순수한 종이가 아닌 내구성을 강화하기 위해 폴리실록세인이라는 실리콘 성분으로 코팅되어 있는데요.

종이호일의 주의사항을 잘 살펴보면 대부분의 제품에는 내열 온도 220도 이하에서 사용하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프라이팬처럼 높은 온도로 조리되는 도구들은 표면 온도가 순식간에 200도를 넘어 300도 가까이도 올라가게 되는데 이때 종이호일을 사용할 경우 실리콘 성분이 분해되어 음식에 혼합될 수 있습니다.

오븐이나 에어프라이어 역시 180~200도로 내열 온도 이하이지만 이처럼 고온으로 조리할 경우 종이와 실리콘의 결합이 약해져 눈에 보이지 않는 미세 플라스틱들이 떨어져 나올 수 있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한데요.

체내에 흡수된 미세 플라스틱들은 조직 염증이나 세포 증식 괴사, 면역세포 억제 등을 유발할 뿐만 아니라 심지어 최근에는 암세포의 성장과 전이를 가속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종이호일 사용 시 되도록 고온에서 조리하는 것은 피하고 물을 넣고 음식을 찌거나 기름진 음식을 담는 깔개 또는 음식을 소분하는 정도로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고 조언하고 있습니다.

비닐랩

집집마다 하나씩은 구비되어 있는 필수 주방용품 비닐랩은 플라스틱 소재 중 하나인 폴리염화비닐로 만들어지는데 이때 딱딱한 플라스틱을 부드럽게 만드는 프탈레이트라는 가소제가 들어갑니다.

출처: 황금설명서

문제는 음식을 가열하거나 전자레인지에 넣어 음식을 데울 때 비닐랩에 들어있던 프탈레이트가 녹아 나와 음식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인데 프탈레이트가 체내로 흡수될 경우 우리 몸의 내분비계 장애를 일으켜 성조숙증이나 성기능 장애를 유발하고 심지어 발암의 가능성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 국제암연구소에서는 프탈레이트를 사람에게 암을 일으킬 수 있는 유력한 물질인 발암성 등급 2B군으로 분류하고 있는데요.

최근 시중에서 파는 가정용 랩은 프탈레이트가 검출되지 않는 폴리에틸렌으로 대체되고 있는 추세이지만 프탈레이트가 들어간 폴리염화비닐 랩이 상대적으로 접착력 등이 우수해 아직도 일부 가정용이나 업소용으로는 사용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랩을 사용할 때는 되도록 100도 이상으로 가열하거나 고온의 음식에 닿지 않도록 하고 전자레인지 사용 역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랩에 들어간 성분은 기름에 잘 녹는 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지방 함량이 많은 고기나 튀긴 음식, 알코올이 많은 식품을 랩에 직접적으로 닿게 하여 보관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플라스틱

우리 생활 속에서 빠질 수 없는 플라스틱 특히 식생활에서 쓰이는 일회용 플라스틱은 그야말로 필수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로 많이 쓰이고 있는데요.

출처: 황금설명서

우리가 흔히 플라스틱이 유해하다고 말하는 이유는 환경호르몬의 일종인 비스페놀A라는 물질 때문입니다.

1950년대부터 사용되어 왔던 비스페놀A 성분은 인체에 유입될 경우 내분비계 교란을 일으켜 비만을 유발하거나 전립선 종양, 지방간, 유방암, 성조숙증 등 다양한 질병을 유발하는 것으로 밝혀져 있습니다.

특히 이러한 물질들은 열을 가할수록 더 많이 용출되는데 예를 들어 플라스틱 용기에 음식을 담아 전자레인지 같은 곳에 익혀 먹을 경우 엄청난 양의 환경호르몬이 녹아나오게 됩니다.

때문에 플라스틱을 전자레인지에 넣기 전에 사용이 가능한 것인지 아닌지를 반드시 확인을 해야 하는데요.

주로 전자레인지에 사용해도 되는 플라스틱은 2번과 5번이 해당됩니다.

2번은 고밀도 폴리에틸렌으로 만들어진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70~100도 정도의 높은 내열 온도를 지니기 때문에 전자레인지에서 사용이 가능하며 5번 폴리프로필렌도 마찬가지로 121~165도로 내열 온도가 높고 고온에서도 형태가 변형되지 않아 사용이 가능합니다.

그 외 나머지 재질의 경우 전자레인지에 사용해도 된다는 문구나 전자레인지 모양의 마크가 있다면 사용이 가능하지만 이 마크도 없다면 환경호르몬과 같은 유해 물질들이 녹아나올 수 있기 때문에 전자레인지에 사용하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코팅 프라이팬

구이부터 볶음 요리, 조림 등 요리를 할 때 빼놓을 수 없는 도구 중 하나가 바로 프라이팬인데요.

출처: 황금설명서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이 쓰이고 있는 코팅 프라이팬은 열에 강하고 기름 등이 쉽게 스며들거나 오염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과불화옥탄산이라는 물질이 들어가게 됩니다.

문제는 과불화옥탄산이 발암 가능성이 높은 물질에 속해 국제암연구소에서는 발암물질 2B 등급으로 지정한 물질이라는 것인데요.

고온에서 조리하거나 프라이팬에 코팅이 벗겨지게 되면서 과불화옥탄산 성분이 더욱 많이 방출되게 되는데 이것이 체내에 한번 들어오면 밖으로 빠져나가기까지 수년에서 수십 년이 걸리기도 하며 체내에 머물러 있는 동안 간이나 신장, 혈액 등에 쌓여 강력한 독성을 나타낸다고 합니다.

특히 미국의 켁 의과대학 연구팀의 연구에 의하면 PFOA, PCOS 등의 과불화 화합물에 많이 노출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간암에 걸릴 확률이 무려 4.5배 더 높다는 결과가 나왔으며 미국 미시간대학 연구에서도 고혈압 발병 위험이 71%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따라서 코팅된 프라이팬 제품을 사용하기보다는 되도록 내구성이 뛰어나고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으면서 발암물질 염려가 없는 스테인레스나 무쇠 프라이팬을 사용하는 것이 좋으며 코팅된 제품을 고르더라도 PFOA가 들어가지 않은 PFOA 프리 제품을 구매하여 사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알루미늄 호일, 알루미늄 용기

장작 속에서 구워지는 고구마 또는 식당에서 불판 위에 고기를 구워 먹을 때 알루미늄 호일을 사용한 적이 한 번쯤은 있으실 텐데요.

출처: 황금설명서

하지만 이렇게 호일을 이용해 음식을 익혀 먹게 되면 체내에 알루미늄 성분이 쌓이게 되면서 신경계 질환이나 두통, 불임, 치매, 암, 뼈 질환 등 각종 심각한 질병을 유발하게 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렇게 녹아 나온 알루미늄이 체내에 흡수될 경우 신장에서 걸러져 어느 정도는 체외로 배출되지만 문제는 100% 다 배출되지 않으며 이렇게 점차 몸에 쌓인 알루미늄은 파킨슨병, 알츠하이머 등 각종 질병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습니다.

한국 음식의 특성상 김치나 된장, 장조림, 라면, 단무지 등 산도나 염분이 높은 식품이 많은데 이 음식들이 알루미늄 제품에 직접 닿으면 알루미늄 성분을 녹이는 촉매 역할을 하여 인체에 더욱 악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특히 가볍고 열의 전도가 빨라 식당 등에서 흔히 쓰이는 양은 냄비는 99% 이상이 알루미늄 성분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냄비가 낡아 찌그러지고 코팅이 벗겨져 있는 상태에서 염분이나 산도가 높은 음식 등을 조리한다면 그야말로 엄청난 양의 독을 먹는 거나 마찬가지인 셈입니다.

따라서 쿠킹 오일로 감싼 뒤 음식을 구워 먹거나 호일 위에 고기를 구워 먹는 등의 행위는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염분이 많고 산도가 높은 식품들은 되도록 알루미늄 식기보다 도자기나 유리 용기를 사용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관련글>> “지금 먹고 있다면 당장 멈추세요” 매일 먹는다면 간과 혈액으로 흡수돼 서서히 암에 걸립니다.

📺관련영상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