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당장 확인해 보세요” 전문의가 알려주는 남들보다 치매에 특히 잘 걸리는 사람의 특징 6가지

치매는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오는 것이 아니고 치매의 싹을 틔운 뒤 무려 20년이라는 기간에 걸쳐 서서히 진행되는 질병이라고 하는데요.

평상시 올바른 생활 습관으로도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치매에 잘 걸리는 유형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물을 적게 마시는 경우

치매는 물을 잘 마시지 않아 생기는 병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가벼운 탈수 상태는 집중, 각성, 단기기억과 같은 다양한 인지 기능 변화를 유발하며 탈수가 지속되면 스트레스 호르몬의 농도가 높아져 알츠하이머 치매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또한, 체내 수분 부족은 뇌 혈류량을 감소시켜 뇌경색이나 혈관성 치매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수면의 질이 낮을 경우

연구에 따르면 수면 무호흡 환자는 수면 무호흡이 없는 사람보다 치매가 생길 위험이 1.58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면 무호흡이 계속되면 잠을 자고 있어도 잠을 제대로 자지 못하는 수면 부족 상태가 되어 심장질환, 뇌혈관 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져 치매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몸을 움직이지 않는 경우

연구 결과 신체 활동이 많은 사람이 적은 사람에 비해 치매 위험이 30~4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으며 신체 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사람은 중증 치매에 10배나 더 잘 걸리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복부 비만인 경우

과체중이거나 비만한 사람은 치매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있는데요.

연구 결과 과체중과 비만인 그룹은 정상 체중 그룹보다 치매에 걸릴 위험이 각각 27% 31% 높았습니다.

잘 듣지 못하는 경우

청력이 약해지면 뇌 크기도 줄어들고 이에 따라 치매 발병 위험도 증가하게 됩니다.

연구 결과 청력의 손상에 이었던 사람들은 청력에 이상이 없었던 사람들에 비해서 해가 갈수록 두뇌의 크기가 더 빠른 속도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평소에 신경 써서 관리해야 하며 청력이 좋지 못한 습관을 개선해야 하는데 대표적으로 볼륨을 크게 높여 이어폰을 오랜 시간 착용하면 이 피로감이 커지며 소음성 난청이 발생할 수 있다.

혈액형이 AB형인 경우

논문에 따르면 A형 B형 O형 AB형 중에서 AB형은 다른 혈액형을 가진 이들에 비해 노년에 들어 사고력이나 기억력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82%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리의 핏속에는 제8인자라는 단백질이 있는데 이 농도가 높은 사람은 인지장애를 겪거나 치매에 걸릴 위험이 크다고 합니다.

그런데 AB형은 다른 혈액형을 가진 사람들에 비해 평균적으로 혈중 제8인자의 농도가 높다고 합니다.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감 섭취방법입니다. 아래에서 확인해 보세요.

👉 관련글>>“감 보이면 무조건 많이 사 오세요” 이것과 먹기만 해도 혈관 건강은 물론 치매 예방에 도움을 주는 감 섭취방법

유튜브 영상’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