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할 때 이것 절대 넣지 마세요” 모르고 계속 넣는다면 독성이 쌓여 서서히 암에 걸릴 수 있습니다.

날씨가 쌀쌀해 지면서 김장을 계획하고 계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평소 김장할 때 우리도 모르게 했던 이 행동들 때문에 몸에 치명적일 수 있는 독성이 김치에 들어갈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시나요?

김치는 맛도 좋고 몸에 좋은 성분도 많지만, 김치를 만드는 과정도 무엇보다 중요한데요.

김장할 때 절대 해서는 안 되는 행동과 주의해야 할 점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김장할 때 주의할 점 – 생강과 마늘

생강과 마늘은 김치 담글 때 빠질 수 없는 재료인데요. 이러한 생강과 마늘을 사용할 때는 썩은 부분이 있는지 잘 살펴보아야 합니다.

일부 썩은 생강이나 마늘이 아까워 부위만 잘라내고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생강과 마늘은 썩게 되면 아플라톡신과 사프롤이라는 무서운 독성이 생기게 되는데요. 이것을 섭취하게 되면 간세포를 파괴해 간암은 물론 우리 몸의 각종 암을 유발하는 원인이 됩니다.

이 독성 물질은 물에 끓이거나 익혀도 사라지지 않으며 썩은 부위만 잘라내고 사용해도 매우 위험하니 생강과 마늘에 곰팡이가 생겼다면 아까워도 그냥 버시시는 것이 좋습니다.

김장할 때 주의할 점 – 고무호스

수돗물 속에는 정수하는 과정 중 세균을 없애주는 염소라는 성분이 들어가게 되는데요.

수돗물 속에 남아있는 잔류 염소가 고무호스의 페놀이라는 성분과 만나면 화학 반응을 일으켜 클로로페놀이라는 악취가 나는 독성 물질이 만들어진다고 합니다.

이 클로로페놀이라는 물질은 끓여도 냄새나 유해 성분이 사라지지 않으며 많이 섭취하게 되면 구토와 경련 등 급성 중독을 유발하는 원인이 되는데요.

심할 경우 피부 점막과 위장관에 흡수되어 중추신경의 장애를 유발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그 때문에 김장할 때는 반드시 수도꼭지에서 바로 물을 받아 쓰는 것이 좋으며 호수가 필요하다면 무독성 식품용 호수 또는 스테인리스나 실리콘 호스 등을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김장할 때 주의할 점 – 빨간 고무대야

김장할 때 빨간색 고무대야 사용하시는 분들도 있으실 텐데요.

빨간색 고무대야는 보통 재활용 원료로 만들어지기 때문에 김치를 버무릴 때 납이나 카드뮴 같은 중금속이 묻어나올 수 있습니다.

중금속이 몸에 한 번 들어가면 좀처럼 배출되기 어려우며 각종 혈관질환과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한데요.

김치를 담글 때는 반드시 식품용으로 제조된 플라스틱 혹은 스테인레스 재질의 대야를 사용하는 것이 중금속으로부터 안전하게 김치를 담글 수 있습니다.

김장할 때 주의할 점 – 양파망

김장 육수를 끓일 때 양파망을 사용하시는 분들도 있으신데요.

양파망은 뜨거운 온도에서 붉은 색소와 미세 플라스틱 등이 녹아 나올 수 있으므로 절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육수를 우려낼 때는 식품용으로 제조된 스테인리스 재질의 육수 망이나 면 주머니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