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통풍치료 약과 비슷한 효과를 낸다고” 신장 기능이 좋아지고 혈액 속 염증을 배출해 통풍 싹 사라집니다.

최근 통풍 환자가 증가하면서 통풍에 대해 걱정하시는 분들도 계실 텐데요.

통풍의 경우 여성보다 남성의 발병률이 더 높지만, 현재 폐경기 여성에게도 많이 발생하고 있고 발병 연령 또한 낮아지고 있어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합니다.

통풍은 요산이 소변이나 대변으로 배출되지 못하고 쌓이면서 관절 주위 조직의 요산이 염증을 일으키는 질병입니다.

통풍은 크게 4가지 단계로 진행되는데요. 한 번 진행된 단계는 다시 되돌릴 수 없고 4단계인 만성으로 이어졌을 땐 정말 심각한 통증과 합병증이 발생하기 때문에 단계가 넘어가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통풍을 완화해 주는 음식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통풍 완화에 도움을 주는 개다래 효능

인공적인 재배가 아닌 오로지 자연으로만 얻을 수 있는 개다래에는 혈액을 오염시키는 염증을 배출해 혈액 정화에 탁월한 효능이 있는 열매인데요.

한방에서는 개다래의 충영을 목천요라 부르는데 특히 통풍이나 루머티즘 관절염에 주로 쓰이며 효과가 아주 좋은 식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개다래는 체내에 들어와 배출 기능을 활성화하고 신장을 따뜻하게 해서 노폐물 배출 효과를 극대화 화시킵니다.

특히 개다래의 핵심 성분인 액티닌 성분이 요산수치를 낮춰주고 신장기능에 도움을 주게 되는데요.

자연스럽게 신장 기능이 좋아지면서 노폐물이 배출되고 요산 수치가 줄면서 통증까지 완화하게 됩니다.

경희대학교 약학대 연구팀에서 고요산혈증 유도 쥐에게 개다래의 충영 추출물을 투여한 결과 무려 23%의 요산이 억제됐다고 밝혔습니다.

연구 결과 개다래의 충영 추출물이 실제 통풍 치료약과 비슷한 효과를 냈다는 건데요.

게다가 개다래에는 요산을 배출시키는 탄닌 성분은 인체에 들어와 단백질과 결합해서 병원균을 사멸시키는 데 뛰어난 효과를 발휘합니다. 즉 소염 진통 작용을 하는 것인데요.

개다래의 탄닌 섭취로 통증 감소에 효과를 볼 수 있고 신장 기능을 촉진해 요산 배출과 요산 수치를 떨어뜨리는 데 도움을 주게 됩니다.

통풍에 좋은 개다래 구별하는 방법

개다래는 아무 개다래나 먹으면 효과가 없다고 하는데요.

사진으로 보시는 것처럼 왼쪽에 있는 게 개다래, 오른쪽에 있는 개다래의 충영인데요.

통풍에 제대로 효과를 보려면 개다래 충영을 섭취해야 합니다. 특이하게도 개다래에는 벌레를 먹어었을 때 약성이 매우 강해지는 특징이 있다고 하는데요.

특히 개다래에 함유된 비타민 p 성분이 유충이 내뿜는 트립토판, 글루탐산, 아미노산과 만났을 때 염증 완화의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게 됩니다.

그래서 개다래를 구입하실 때는 벌레가 들어있는 상태에서 찐 뒤 건조해서 말린 개다래 충영을 섭취해야 제대로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개다래의 충영을 효과적으로 섭취하는 방법

물론 다양한 방법이 있지만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말려서 갈아서 물에 타서 마시는 게 가장 좋습니다.

핵심 성분의 대부분이 껍질과 열매에 있는 성분입니다. 그래서 차로 마시기보다는 열매 자체를 모두 함께 먹는 게 가장 좋습니다.

드실 때 티스푼에 반만 넣고 물에 타서 마시면 되는데요. 식전 식후 상관없지만 가능하면 식후 2시간 뒤에 아침과 저녁 하루 2번 드시는 것이 좋습니다.

개다래 섭취시 주의사항

하루 5g 이상 먹으면 위장장애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하루 5g 이상 드시지 않는 것이 좋으며 몸에서 가래나 수분 진액을 배출해야 하는 사람에게는 오히려 해가 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개다래의 충영도 약초이기 때문에 3개월 드신 후에 3개월 쉬고 다시 드시는 것이 안전합니다.

출처: 건강뉴스

📺관련영상 바로가기

X